본문내용 바로가기

전시관 스스로넷에서 활동하고 있는 청소년들이 제작한 작품입니다.

[미디어대전] 19th-102.쉽게 사라지지 않는 상처

2019.09.09 | 조회수 767 키워드 | 미디어대전, KYMF

스텝

촬영감독/정현호/2005/대창중, 영상동아리
편집/신승민/2005/대창중, 영상동아리
시나리오/김성욱/2005/대창중, 영상동아리
마이크/박준혁/2006/대창중, 영상동아리
조명/윤정훈/2006/대창중, 영상동아리

내용


주제분류
자유주제
대표자
우종완 / 대창중학교
출연진
이진모/주인공/2006/대창중, 영상동아리
백종범/일진1/2006/대창중 영상동아리
우종완/일진2/2006/대창중 영상동아리
이준성/일진3/2006/대창중 영상동아리
황숙연/엄마/1989/대창중학교교사
김준한/담임/1990/대창중학교교사
작품의도
평소에 우리가 학교에서 인지하지 못하는 학교폭력에 대해 주변에 알리고 경각심어주고 싶었습니다. 영상을 통해 친구들에대한 신체 및 언어폭력이 사라지고 소통과 배려하는 학교문화를 만들어 가고자 합니다.
줄거리
주인공이 학교에서 왕따를 당하고 폭행을 당한다. 하지만 부모님 선생님은 학교폭력이 일어나고 있는지 모르고 있다. 주인공은 왕따를 당하는 사실을 주변에 알리지 않고 엄마에게 계속 돈을 요구한다. 그러다 일진이 큰돈을 요구하는데 그 모습을 선생님이 보고 일진들을 부른다. 일진들은 학폭위가 열린다는 선생님의 말을 듣고 후회를 하고 10일 정학의 징계를 받계된다. 그 이후 일진들은 주인공을 무시하며 학교생활을 하고 주인공은 학교에 적응을 못하고 친구들과 어울리지 못하며 지내고 있다.
촬영후기
학교폭력과 관련된 영상을 선후배들이 같이 찍으면서 내가 만약 주인공이 였으면 어떤 생각과 행동을 했을 거라고 하고 느낄 수 있는 좋은 경험이 되었습니다. 영상을 통해 학교폭력 없는 즐겁고 행복한 학교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quick menu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