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전시관 스스로넷에서 활동하고 있는 청소년들이 제작한 작품입니다.

[미디어대전] 19th-088.얼룩

2019.09.08 | 조회수 610 키워드 | 미디어대전, KYMF

스텝

연출,각본,편집/김준환/2002/대신고등학교
조연출/각본/양현서/2002/명덕여자고등학교
촬영(메인)/김채현/2002/덕성여자고등학교
붐오퍼레이터,편집/김정민/2002/경기경영고등학교
동시녹음/박거내/2002/명덕여자고등학교
각본/이제은/2002/명덕여자고등학교
각본/김희정/2002/명덕여자고등학교
미술/김규민/2002/대신고등학교
스크립터/김종훈/2002/대신고등학교

내용


주제분류
특별주제<나에게 시작된 변화, 사춘기>
대표자
김준환 / 스케치필름
출연진
서정민/주인공 역/2003/명덕여자고등학교
양현서/괴롭히는 친구1/2002/명덕여자고등학교
김채현/괴롭히는 친구2/2002/명덕여자고등학교
작품의도
감정이 완성되지 않은 학생시절, 큰 트라우마나 상처가 생기면 결벽증이 생길 수 있다고 한다. 제목 '얼룩'은 과거 상처의 잔여물을 뜻하며 앞으로도 지워지지 않을 흉터라는 중의적인 표현이기도 하다. 상처를 가지고 결벽증이 생겼는데, 지퍼백에 물건을 넣는 것은 자신의 것들을 자신에게 상처를 준 외부로부터 단절 시키며 보호하기 위함 인데, 지나가던 사람으로부터 이것들이 더렵혀 진다. 이 일로 인해 결벽증(트라우마)는 더욱 악화되고 결국은 자신까지 지퍼백에 넣어 세상으로부터 단절 시키고 보호하고픈 피해자의 마음을 담았다.
줄거리
주인공은 과거 폭력에 의한 상처 때문에 결벽증이 생겨 지퍼백에 자신의 물건들을 가지고 다니게 되었지만, 결국 자기 자신까지 지퍼백에 넣어 세상으로부터 단절 시켜버린다.
촬영후기
폭력의 내용을 영상으로 담아내는 것은 기술적으로도 심적으로 힘든점이 많았다. 최대한 피해자의 마음을 담아보려고 했고, 그 마음을 모두가 느껴볼 수 있으면 좋겠다.

quick menu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