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전시관 스스로넷에서 활동하고 있는 청소년들이 제작한 작품입니다.

[미디어대전] 19th-079.민재의 브이로그

2019.09.07 | 조회수 287 키워드 | 미디어대전, KYMF

스텝

1. 감독/이경은/2004/방화중학교
2. (메인)촬영/염승윤/2004/방화중학교
3. (메인)촬영/김건형/2004/방화중학교
4. 편집/이경은/2004/방화중학교

내용


주제분류
자유주제
대표자
이경은 / 방화중학교
출연진
1. 조민재/민재 역/2004/방화중학교
2. 김건형/친구 역/2004/방화중학교
3. 최원준/친구 역/2005/방화중학교
4. 정현준/친구 역/2005/방화중학교
5. 정윤서/학생 역/2004/방화중학교
6. 황유라/학생 역/2004/방화중학교
7. 이서영/학생 역/2005/방화중학교
8. 유현지/학생 역/2005/방화중학교
9. 김예인/학생 역/2005/방화중학교
10. 백찬희/학생 역/2005/방화중학교
11. 염승윤/학생 역/ 2004/방화중학교
작품의도
많은 청소년들이 SNS를 이용한다. 그리고 그것에 의존한다.이 영화의 주인공인 민재는 현실과 가상 공간의 이중적인 모습을 표현하는 인물이다. 청소년뿐만 아니라 이 영화를 보는 모두에게 '누가 나일까' 하는 질문에 대해 생각해 볼 기회를 주고 싶어 제작했다. 이와 함께 SNS에서 넘쳐나는 정보가, 그것을 이용하는 사람이, 넓게는 그 공간 자체가 '믿을 만 한가?'에 대한 고민도 했으면 좋겠다.
줄거리
중학생 민재는 유튜버이다. 민재의 이번 영상은 브이로그, 자신의 일상을 담았다. 영상에서 민재는 친구와 어울리지 않으며 중간 중간 민재를 향한 다른 이들의 무시도 포착된다. 하지만 그것이 민재의 진실된 모습일까? 영상 속 민재와 현실 속 민재, 민재는 이 두 자아 사이에서 혼란스럽다. 그리고 마침내 SNS라는 가상 공간 속에서 깨어나 자신의 진짜 모습을 마주하는데,
촬영후기
단편 영화를 만드는 데 경험이 부족해서 미숙했던 것 같다. 카메라 각도나 영상 구도 등 사소하지만 영상에 큰 영향을 미쳐 신경 써야 하는 부분이 많아 어려웠다. 하지만 어쩌면 그 미숙한 부분들이 모여 우리의 영상이 더 우리답게 표현되었다고 생각한다. 우리 동아리 학생들의 생각과 소신을 담은 영상을 만들어 냈다는 것에 뿌듯하고, 또 무더웠던 여름 방학 동안 고생해준 지도 선생님들과 방송부원들이 자랑스럽다.

quick menu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