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전시관 스스로넷에서 활동하고 있는 청소년들이 제작한 작품입니다.

[미디어대전] 19th-198.내 멋대로 해라

2019.09.10 | 조회수 109 키워드 | 미디어대전, KYMF
* 동영상이 나오지 않을 경우 크롬 설정의 플래시 플러그인 차단을 해제한 뒤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스텝

연출,기획,편집,촬영/ 이민혁/ 2002/ 경기예술고등학교
연출/ 손우진/ 2002/ 경기예술고등학교
편집/ 정근혁 2002/ 경기예술고등학교

내용


주제분류
자유주제
대표자
이민혁 / 경기예술고등학교
출연진
손우진/2002/경기예술고등학교
이민혁/ 2002/ 경기예술고등학교
이원근/ 1986
작품의도
학교에 나 말고는 고다르를 좋아하는 사람이 없었다. 사람들은 고등학생이 고다르 영화를 재미있게 본다고하니 의심했다. 내가 고다르 영화를 좋아한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서 나는 고다르 영화를 볼 때마다 영화를 분석하고 더 깊이 이해하려고 노력했다. 그러다보니 이상하게, 늘 즐겨보던 영화가 재미없어졌다. 어쩌면 나는 예고에 오고 영화를 더 좋아하지 못 하고 있는 것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도 했다. 예고에 온 게 잘한 일일까?
줄거리
나는 장 뤽 고다르를 사랑한다. 예고 영화과 다니는 나는 몇 달 째 시나리오를 쓰지 못 하고있다. 동기부여가 필요했던 나는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장 뤽 고다르의 신작 '이미지 북' GV가 있다는 소식을 듣고 부산으로 떠난다. 이것을 다큐로 만들고자 했던 내 친구는 무작정 카메라를 들었다.
촬영후기
영화를 순수하게 좋아했었던 때의 감정을 잊어갈 쯤에, 내가 가장 좋아하는 영화를 만드는 감독에게 '모든 것을 이해하려하지마세요.'라는 말을 들었다. 영화를 찍으면서 나를 돌아보고 다시 영화를 사랑할 수 있었다..

quick menu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