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전시관 스스로넷에서 활동하고 있는 청소년들이 제작한 작품입니다.

[미디어대전] 18th-283.외고수첩, and the press

2018.09.06 | 조회수 277 키워드 | 미디어대전, KYMF

스텝

감독, 촬영/황윤아/2001/대구외국어고등학교 외고수첩
각본/조아령/2001/대구외국어고등학교 외고수첩
편집/정유진/2001/대구외국어고등학교 외고수첩

내용


주제분류
특별주제<참여,LET’S PARTI>
대표자
황윤아 / 대구외국어고등학교 외고수첩
출연진
외고수첩아나운서/이혜민/2001/대구외국어고등학교 외고수첩
외고수첩PD/강민지/2001/대구외국어고등학교 외고수첩
외고수첩방송국장/신주원/2000/대구외국어고등학교 외고수첩
인터넷기자/황윤아/2001/대구외국어고등학교 외고수첩
정치인/김보민/2001/대구외국어고등학교 외고수첩
정치인비서/윤여진/2000/대구외국어고등학교 외고수첩
NBS방송국장/윤학빈/2000/대구외국어고등학교 외고수첩
아나운서/신효원/2000/대구외국어고등학교 외고수첩
국민1/정유진/2001/대구외국어고등학교 외고수첩
국민2/조아령/2001/대구외국어고등학교 외고수첩
국민/강혜진/2000/대구외국어고등학교 외고수첩
나레이션/마윤송/2000/대구외국어고등학교 외고수첩
인터뷰학생1/김민주/2001/대구외국어고등학교
인터뷰학생2/김민지/2001/대구외국어고등학교
인터뷰학생3/안소영/2001/대구외국어고등학교
작품의도
언론,미디어 동아리에서 대중들의 사회적 관심을 환기하고자, 언론통제의 문제와 더불어 방송사파업을 다루었다. 그리고 이를 통해 사회정의와 바른 언론을 이야기하고자 했다.
줄거리
아나운서, PD, 언론계인사, 정치계인사 등의 출연진들을 통해 부패한 언론을 고발한다. 방송사 파업에 대한 학생들의 인터뷰를 비추고, 바른 언론에 대한 메시지를 던지면서 끝난다.
촬영후기
사회문제를 직시하고 우리들의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영상을 제작함에 큰 보람을 느낀다. 사회구성원으로써 주인인식을 가지고 사회 활동에 적극 임하는 것이 '참여'가 아닐까 생각한다.

quick menu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