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전시관 스스로넷에서 활동하고 있는 청소년들이 제작한 작품입니다.

[미디어대전] 18th-046.아름다운 침체

2018.08.16 | 조회수 56 키워드 | 미디어대전, KYMF

스텝

1. 각본, 감독, 음악, 편집/이종하/2003/익산부천중학교, LSC
2. (메인)촬영보조, 제작/신기현/2003/익산부천중학교, LSC
3. 촬영/한은규/2003/익산부천중학교, LSC
4. (메인)촬영보조, 소품, 분장/김가현/2003/익산부천중학교, LSC
5. (메인)촬영보조/김보경/2003/익산부천중학교, LSC

내용


주제분류
자유주제
대표자
이종하 / 익산부천중학교
출연진
1. 박준형/주원 역/2003/익산부천중학교, LSC
2. 김해민/민현 역/2003/익산부천중학교, LSC
3. 김보경/여학생 1 역/2003/익산부천중학교, LSC
4. 김서영/여학생 2 역/2003/익산부천중학교, LSC
5. 곽두원/승민 역/2003/익산부천중학교, LSC
작품의도
인간은 본디 악하다는 성악설(性惡說)의 주장을 인물들로 하여금 그려낸 영화. 학교에서 배우는 도덕책의 내용만이 성악의 끝은 아닐 것이라는 특이한 상상에서 시작되었다.
줄거리
"원죄, 상주불멸, 성악..."
늘 나머지 공부를 하던 주원. 어느 날 그에게는 3명의 친구들이 서성이기 시작한다. 그들이 주원에게 준 선물은 두려운 과거의 기억뿐인데...
촬영후기
더운 여름날 방학의 시간을 아까워하지 않고 작품에 소비해준 친구들에게 너무나 감사하다. 열악한 환경 속에서 거의 없다시피 미미한 예산으로 가장 기이한 이야기를 담아냈다고 생각된다.

quick menu

TOP